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Nueahmik

검색
Press Enter to Search

Designer's Essay

nueahmik이 만들어지는 이야기들



 

09. 소설

온 가족이 집에 있어도 조용했다.
각자의 방에서 필요한 책을 읽는 게 당연한 일과였다.
타고난 기질이 가만히 있지 못했던 나는 견딜 수 없이 답답했다.
교과서가 아닌 소설책을 선택한 건 나의 작은 반항이었다.
못견디게 고요한 집에서 나만의 세상을 뛰노는 방법이기도 했다.
어쨌든 산만한 나를 가족의 일원으로 만든 책은 소설이었다.
소설 속 이야기는 책장을 넘길 때마다 방방 뛰던 나를 끌어당겨 자리에 앉혔다.
책 속엔 상상해야 할 것들이 많았다. 등장 인물의 생김새 그 시대의 주변환경, 사건 사고 속 감정들까지….
궁금하고 흥미로운 것 투성이였다.
책을 펼쳐 고요한 집에서도 멕시코 연안 외롭게 떠있는 노인의 조각배에 올랐고,
한밤에도 빛의 도시 알제리에서 뫼르소와 함께 불타는 태양을 맞이했다.
(그래도 답답할 땐 라스콜리니코프와 도끼를 들고 전당포 주인을 내리 찍었다. 문제될 건 없었다.ㅋㅋ)

다른이의 삶을 염탐하고 고민을 엿들으며 현실과는 다른 새로운 경험을 쌓았다.
책의 마지막 장을 닫을 때면 인생을 여러번 산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.
가만있지 못하는 나는 소설 속 이곳 저곳을 뛰어다니며 더욱 깊이 빠져들었다.
덕분에 지금도 소설만 편독하는 어른이 되었지만 내 세상은 더욱 풍성해졌다.




WORLD SHIPPING

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:

GO
close